회사소개

제품

안내

고객지원

Company

Product

Information

Support

Thông tin về công ty

Sản phẩm

Thông tin

Hỗ trợ chung

공지사항

제목 작성일
[신SW상품대상추천작]엔피코어 '좀비제로 인스펙터 v4.0'

엔피코어(대표 한승철)는 지능형지속위협(APT) 대응을 위한 행위기반 악성코드 탐지와 대응 제품 '좀비제로 인스펙터 v4.0'을 출품했다.

좀피제로 인스펙터는 외부에서 유입되는 악성코드를 패턴 기반과 행위분석 기법을 기반으로 탐지해 차단 또는 격리하고 비인가된 악성코드 유포지·C&C서버 등 IP·URL로부터 내부사용자를 보호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알려진 악성코드와 알려지지 않은 악성코드에 사전대응 할 수 있다.

행위 기반 분석기법은 기존 백신에서 대응이 불가능한 영역을 대처한다. 알려지지 않은 신·변종 악성코드를 대응하기 위한 기술이다.

대부분 보안시스템은 시대적으로 발생되는 해킹공격 트렌드에 따라 개발·판매되고 일부 사장되는 제품이 존재한다. 필수 제품 대다수는 해킹 동향 변화와 관계가 없이 지속적으로 판매된다. 좀비제로 인스펙터 v4.0은 기존 자사 주력 제품 v3.0을 글로벌 사양으로 보안기능을 강화하고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개선했다. 특정 하드웨어가 아닌 다양한 하드웨어에서 동작이 가능한 소프트웨어(SW) 형태로 국제 CC인증을 획득했다. 엔피코어는 기존 네트워크 제품 위주 APT 관련 제품과 달리 네트워크 패킷분석정보와 사용자단에 설치된 에이전트 정보를 연계 분석한다. 기존 장비 문제점인 오탐률을 최소화할 수 있다. 기술 경쟁력으로 세계 보안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출시 제품 좀비제로 인스펙터 v4.0은 고객 특정 하드웨어에서 운영될 뿐 아니라 다양한 하드웨어에 호환되는 편의성을 제공한다.

한승철 엔피코어 대표

좀비제로 시리즈에 이메일 분석과 SSL 가시성 장비가 통합돼 있는 통합형 솔루션을 지난해 말부터 개발 중이다. 올해 말 출시할 예정이다. 출시 예정인 통합형 APT 대응 솔루션은 이메일 분석과 SSL 가시성 장비가 한 장비에 통합돼 있다. 이메일 분석과 암호화 트래픽 복호화를 위해 별도로 여러 장비를 구성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을 갖고 있다.

한승철 엔피코어 대표는 “국제 CC인증 획득은 최고 제품을 개발하기 위해 쏟아 부은 10년간 노력과 품질 성능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공신력 높은 CC인증을 바탕으로 신남방국가 중심 해외진출로 작년 수출 100만달러를 넘어 올해는 600만달러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0.01.22

엔피코어, '2019 베트남·말레이시아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 참가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0-01-22 12:06
조회
185
엔피코어는 동남아 시장 진출을 위해 '2019 베트남·말레이시아 정보보호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여한다.



이번 행사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주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주최로 이달 14일부터 18일까지 열린다. 국내 정보보호 기업과 현지 유력 바이어 50여개사가 참가한다. 일대일 비즈니스 상담회, 개별상담, 쇼케이스 등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과 협력 확대를 위한 활동을 한다.

이 자리에서 엔피코어는 몇 차례 베트남 및 말레이시아 정부기관에 자사 솔루션인 '좀비제로 (Zombie ZERO)'를 납품한 이력이 있어 현지 업체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좀비제로는 APT(지능형 지속 공격) 및 랜섬웨어 솔루션으로, 행위기반 기술을 통해 일반 백신이 못 막는 신, 변종 악성코드에 사전 대응할 수 있다.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하여 총 4단계 분석 - 시그니처 분석, 정적 분석, 동적 분석, 평판 분석 - 을 바탕으로 위협 수준 판단 및 대응이 이루어지며, 화이트리스트 및 블랙리스트 패턴을 학습하여 악성코드 탐지와 차단 프로세스를 자동화 하는 기술이다.

이민수 KISIA 회장은 “베트남과 말레이시아는 향후 큰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되는 신흥 시장”이라면서 “이번 상담회를 통해 소개되는 국내 기업의 차별화된 정보보호 기술은 베트남·말레이시아뿐 아니라 신남방 시장 진출을 가속화 하는 계기가 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