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제품

안내

고객지원

Company

Product

Information

Support

Thông tin về công ty

Sản phẩm

Thông tin

Hỗ trợ chung

공지사항

제목 작성일
"돈안주면 개인정보 유포할 것" 하나투어 해커, 6억 요구

“2800만건 빼냈다”며 6억원 요구…수사당국, 최소 45만건 유출 확인

해커가 하나투어 임직원과 고객 정보 2800만건을 빼냈다며 99비트코인(약 6억2300만원) 몸값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최대 여행사 하나투어는 개인정보 유출건수는 수사 중이라며 구체적 언급은 하지 않았다. 18일 조사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하나투어 유출 자료는 임직원과 이용자 정보 등 약 45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 이용자 DB에서 유출된 정보가 더 있어 규모는 늘어날 전망이다. 해커는 2800만건이라는 막대한 규모라고 주장한다. 하나투어는 홈페이지에 고객 정보 침해 사실을 공지했다. 하나투어는 유지보수 업체 직원 PC에 악성코드가 감염돼 9월 28일 개인정보가 유출된 정황을 인지했다고 밝혔다. 유출 내용은 일부 고객정보로 이름과 주민등록번호, 휴대전화번호, 집전화번호, 집주소, 이메일 주소 등이다. 하나투어는 해당 개인정보가 2004년 10월부터 2007년 8월 사이 생성된 파일이라고 밝혔다. 오프라인 매장과 온라인 DB에서 추출한 고객 개인정보자료 등이다. 하나투어가 개인정보 침해사고를 인지한 시점은 9월 말이며 10월 11일 수사를 의뢰했다. 하나투어가 해커 협박 메일을 수신한 것도 11일이었다. 하나투어가 홈페이지에 개인정보 유출 사과문을 올렸다.

<하나투어가 홈페이지에 개인정보 유출 사과문을 올렸다.>

하나투어 측은 “유출사실 인지한 후 해당 PC 불법 접속 경로를 차단하고 보완조치를 했다”면서 “관계기관에 신고해 수사와 조치를 진행 중”이라고 공지했다. 하나투어는 “만약 피해가 발생했거나 예상되는 경우 고객피해 구제위원회로 신고하라”면서 “필요한 조사를 거쳐 구제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하나투어는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 유출여부 확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KISA 관계자는 "경찰과 공조해 해커의 협박에 공동대응하고 있다"며 "하나투어가 당국과 협의없이 스스로 비트코인을 지급할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7월 국내 웹호스팅 기업인 인터넷나야나는 랜섬웨어에 감염된 이후, 당국과의 협조없이 해커에게 10억원을 지불한 바 있다. 이처럼 최근들어 데이터를 인질로 잡고 몸값을 요구하는 해킹 인질극이 증가세다. 지난해 인터파크에 이어 올해 여기어때, 이스트소프트, 하나투어까지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고객 정보를 다량으로 보관하는 기업은 어디든지 표적이 될 수 있다. 지난 9월 이스트소프트를 해킹한 해커도 수억원어치의 비트코인을 요구했다. 관련업계는 하나투어를 비롯 최근 발생한 금전 요구 해킹 사건 대부분이 북한 해커가 주도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관제보안업체 관계자는 "악성코드의 형태와 비트코인을 요구하는 방식 등을 볼 때 지난해 인터파크 해킹을 주도한 북한 해커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면서 "북한 탓을 하기 전에 해커에 뚫리지 않도록 보안시스템을 강화하는 것이 선결과제"라고 지적했다. 한편 지난 17일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한 박정호 KISA 부원장은 해킹 주체가 북한이 맞느냐는 질의에 대해 "이는 추정일 뿐이며 현재 말하기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하나투어에서 개인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하나투어에서 개인정보 유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 출처 : 전자신문 김인순 보안 전문기자 insoon@etnews.com | 2017년 10월 18일 ]

2017.10.18

랜섬웨어 피해 상반기에만 4천540건…작년치 무려 3배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7-07-19 21:14
조회
291

인터넷진흥원 동향보고서…악성코드 58%가 랜섬웨어


나야나 13억원 지불 계기로 하반기 금전 요구 해커 증가 우려



▲ 사진은 '페트야(PETYA)'로 알려진 랜섬웨어 감염 사례가 발견됐던 지난 6월 28일 오후 서울 송파구 인터넷침해대응센터 종합상황실 모습.


올해 상반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접수된 랜섬웨어 피해 건수가 4천540건으로 지난해 전체의 3배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랜섬웨어는 중요 파일을 암호화한 뒤 이를 복구하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 악성코드다.

19일 한국인터넷진흥원의 '2분기 사이버 위협 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랜섬웨어 피해 접수는 1분기 990건에서 2분기 3천550건으로 3.6배 급증했다.
상반기 접수된 피해 건수는 총 4천540건으로 지난해 전체 1천438건의 3.2배에 달했다. 2015년에는 770건이었다.
워너크라이 등 강력한 랜섬웨어가 기승을 부린 영향이 컸다.
2분기 수집된 악성코드 436개 가운데 255개는 랜섬웨어였다. 랜섬웨어 비중은 58.5%로 지난 1분기(44%)보다 14.5%포인트 늘었다.

이어 정보탈취형 악성코드가 전 분기보다 17.3%포인트 증가한 30%(130개)를 차지해 두 번째로 많았다. 정보탈취형 악성코드는 APT(지능형 지속 위협) 등 특정 대상을 노린 공격의 사전 정보 수집에 주로 활용된다.


▲ 자료 한국인터넷진흥원


1분기에 스피어(타깃형) 피싱 메일과 바로가기 아이콘 등을 통한 지능적 위장 방식이 악성코드 유포에 많이 활용됐다면 2분기에는 윈도 취약점(SMB)을 이용한 대규모 유포가 성행했다. 공격자들은 최신 취약점을 이용해 스스로 전파되는 악성코드를 유포하거나 서버를 직접 공격하는 등 다양한 침투 방법을 활용했다.

한편 2분기 해커의 명령 제어(C&C) 서버가 가장 많은 국가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해커들이 미국의 상용 클라우드를 C&C 서버로 활용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미국에 이어 러시아, 중국 순이었다.

2분기 확인된 고위험 취약점은 1천110개로 1분기 671개의 배에 육박했다. 취약점이 가장 많이 발견된 업체는 구글로 전체의 11%를 차지했다. 구글 취약점 126개 가운데 모바일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관련이 119개에 달했다.
구글에 이어 마이크로소프트(8%), 어도비(7%), 애플(6%) 순으로 취약점이 많았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2분기 정보탈취형 악성코드가 급증한 점을 토대로 3분기에는 정보탈취형 악성코드가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APT 공격과 악성코드 유포가 성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랜섬웨어 피해를 본 웹호스팅 업체 나야나가 해커에게 13억원을 지불한 사례를 계기로 해커가 금전을 요구하는 경우도 늘어날 것으로 우려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은 "페트야 랜섬웨어와 같이 내부망으로 전파되는 악성코드에 감염되지 않도록 내부망 보안관리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며 "운영체제와 소프트웨어의 보안업데이트를 최신으로 유지하고 주기적으로 백업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 출처 : 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okko@yna.co.kr | 2017.07.19 |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7/07/19/0200000000AKR20170719176300017.HTM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