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제품

안내

고객지원

Company

Product

Information

Support

Thông tin về công ty

Sản phẩm

Thông tin

Hỗ trợ chung

공지사항

제목 작성일
한승철 엔피코어 대표 "APT 방어 전문기업으로 동남아와 미국시장 진출"
엔피코어(한승철 대표)는 APT 방어전문 기업으로 인지도를 강화하고 EDR과 SECaaS 시장을 목표로 포지션을 더욱 확대한다는 전략으로 2019년 시작한다. 더불어 국내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시장으로 확대해 나가고 CC인증 취득 후 미국 조달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다음은 한승철 대표와 일문일답 내용이다. thumb-3416275915_yHLlfh8S_ED959CEC8AB9ECB2A0_EB8C80ED919C_28EC9794ED94BCECBD94EC96B429_600x406Q. 2018년 엔피코어 성과에 대해 -A: 국내에서는 공공기관의 대규모 네트워크 APT 시스템 구축 프로젝트를 다수 수주했다. 대표적인 사례로는 신규 네트워크 망을 구축한 한 공공기관에서 외부망 네트워크, 이메일, PC까지 당사 APT 솔루션을 도입했고, 당사에서는 이를 종합적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관제 모니터링 센터까지 제공했다. 또한 국가 사이버안전센터 표준 연동테스트 규격을 APT 제품 중 국내 유일하게 통과해 교육부 Yara Rule 연동함으로써 교육기관은 필수적으로 도입해야 하는 솔루션으로 인정받았다. 해외에서는 누적 수출액 100만불을 달성했다. 태국, 인도네시아 대기업 클라이언트 대상으로 POC 진행 및 싱가포르 총판 계약을 진행해 2019년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 Q. 엔피코어 주력 솔루션에 대한 소개 -A: 주력 솔루션은 '좀비제로 EDR'이다. 백신과 같은 기존 시그니처 기반 보안 솔루션으로는 APT 및 워너크라이나 페트야 같은 신변종 랜섬웨어를 대응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또 전통적 샌드박스 기술은 가상머신 우회 악성코드, 신변종 랜섬웨어, SSL 같은 암호화 통신을 통한 공격 등에 취약하다. 이러한 한계를 뛰어넘기 위해 EDR(Endpoint Detection & Response) 기술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IOC(침해지표) 방식은 이미 침입한 악성코드가 남겨 놓은 흔적을 모아, 분석 시스템에서 패턴 분석하는 사후 대처 방식이다. 반면, 엔피코어 EDR은 실행 보류 기능을 통해 감염 되기 이전 악성 코드에 즉각 대응한다. 또 에이전트 운영 시 기존 시스템 영향을 최소화하고 충돌 가능성이 높은 후킹 (hooking), dll injection 등의 기술을 사용하지 않는다. 교육부 사이버안전센터 표준연동규격 테스트를 통과했으며 교육부로부터 YARA rule 수집, 이에 대한 탐지 정책 설정, 결과에 대해서도 재전송이 가능하다. 더불어 일부 외산 제품은 가상 분석 환경이 정형화 되어 ALZ, HWP 등 환경이 추가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엔피코어 EDR은 현지에서 주로 사용하는 어플리케이션으로 가상/환경 구성 가능해 탐지율이 높다. Q. 2019년 보안시장에 대한 전망은 -A: APT 및 랜섬웨어 피해 규모가 매년 증가함에 따라, 2019년 해당 보안시장의 규모도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보안제품을 장비를 구매해 구축해서 사용하는 형태에서 보안서비스(SECaaS –Security as a Service)로 손쉽게 도입하는 형태로 바뀌어 가면서 시장이 확대되고 있다. Q. 2019년 엔피코어 사업 전략은 -A: APT 전문 브랜드로서의 인지도 및 포지셔닝 강화와 동시에, EDR과 SECaaS 시장으로 목표시장을 확대하는 전략을 마련했다. 더불어 국내 유수기관에 납품한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동남아시아 시장 내 브랜드 인지도와 로컬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국제 CC인증 취득 후 미국 조달 시장에 본격 진출할 계획이다. Q. 공공이나 기업 보안실무자에게 당부의 말 -A: 빈번하게 발생하는 해킹사고 뉴스를 접하면서도, “설마 우리 조직이 타깃이 되진 않겠지”라는 생각을 갖고 계신 분들도 꽤 많다고 생각한다. 이러한 ‘사이버 보안에 대한 인식 부재’가 가장 큰 취약점이 되어 해커들의 지능적인 접근을 야기하고, 피해 발생 후에 해결책을 강구하는 악순환을 반복하게 된다. 사후 약방문 격인 침해사고 대응에서 한 발 더 나아가, 지능형 지속 공격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는 보안 시스템을 도입해야 할 때다. 엔피코어는 자체 기술로 APT 대응 솔루션을 개발해, 지난 10년간 보안 트렌드 변화와 고객 요구에 발 맞춰 지속적으로 제품 및 서비스를 업데이트해 왔다. 매일 사용하는 고객이 참 편리하다고 느낄 수 있는 솔루션, 예기치 않은 사이버 공격이 와도 안심할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늘 최선을 다 하겠다. *기사출처: 데일리시큐 길민권 기자 mkgil@dailysecu.com *기사원문: https://www.dailysecu.com/?mod=news&act=articleView&idxno=44610
2019.01.22

한국 보안 스타트업 엔피코어,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 본격화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8-12-18 10:38
조회
1754
thumb-3416275915_yHLlfh8S_ED959CEC8AB9ECB2A0_EB8C80ED919C_28EC9794ED94BCECBD94EC96B429_600x406

엔피코어 한승철 대표 (사진=피그말리온 제공)


-현지 Indosat 계열사에 제품 납품 시작

 

한국 사이버 보안 스타트업 (주)엔피코어(대표 한승철)가 인도네시아 현지 3대 통신사 중 하나인 Indosat 계열사에 엔드포인트 보안 제품 ‘좀비제로’ 서비스를 제공하기 시작하였다.


엔드포인트란 데스크탑, 노트북처럼 서버와 네트워크 아래 사용자들이 업무상 매일 접하는 포인트를 일컫는다.
기존의 안티바이러스 제품군은 이미 알려진 악성코드에만 대응이 가능한 블랙리스트 기반이었다면 한국 스타트업 (주)엔피코어가 제공하는 솔루션은 알려지지 않은 신종 악성코드가 어떠한 파일의 형태로 침입을 해도 그 행위가 악성코드로 의심되어지면 잡아낼 수 있는 차세대 안티바이러스인 셈이다.


인도네시아 보안시장에서 ‘랜섬웨어’나 ‘악성코드’를 가장 확실하게 잡아낼 수 있는 제품 중 하나로 한국산인 엔피코어의 좀비제로가 인정받은 셈.
알려지지 않는 악성코드(Unknown Malware)에 대해서 대응하기 위해서는
인공지능기법인 행위기반 악성코드 분석 및 탐지하는 기술을 사용하여야 하는데 이러한 점에서 국내외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고 가트너 2017년 보고서에도 언급되었을 정도이다. 특히 기술장벽이 높아 타 보안회사가 쉽게 따라할 수 없다는 점도 크게 인도네시아 시장에 어필한 점도 높이 평가받을만 하다.


해킹사고 등이 발생하여 필요성을 체감하기까지는 기업들이 보안제품을  채택하지 않는 편임을 감안했을 때, 현지 대기업 통신사에서 예방차원으로 채택 도입했다는 점은 이번 한국 보안제품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에 큰 의미가 있다.

(주)엔피코어 한승철 대표는 “이미 자사는 말레이시아 경찰청에도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으며 특히 금번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을 계기로 더욱 엔드포인트 보호 전문 한국 보안회사로 거듭날 생각이다”고 전했다.


한편 (주)엔피코어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과 함께 다양한 현지 기업들로부터 문의가 있어 향후 더욱 해외시장 진출에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