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소개

제품

안내

고객지원

Company

Product

Information

Support

Thông tin về công ty

Sản phẩm

Thông tin

Hỗ trợ chung

공지사항

제목 작성일
아이웹 랜섬웨어 감염 사태로 수천여개 웹사이트 피해

Thumbnail ⓒ Flickr Glass Lamp

아이웹 랜섬웨어 피해 규모, 웹사이트 2,000~3,000여개에 달할 듯 암호화 복구 명목으로 1억원 상당의 비트코인 요구...현재 경찰 수사중 [보안뉴스 김경애 기자] 무료 홈페이지 빌더를 제공하는 홈페이지 제작 전문업체 아이웹이 추석 명절 기간 랜섬웨어 공격을 받아 아이웹빌더 데이터베이스(DB) 서버가 암호화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아이웹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웹사이트 수천여개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이웹 고객센터 답변 화면[이미지=-보안뉴스]

본지 취재 결과,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 규모는 아이웹을 이용하고 있는 2,000~3,000개 웹사이트로 여름철 해수욕장 이벤트 사이트를 비롯한 인터넷 쇼핑몰 등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서버는 정상적으로 복구 및 운영되고 있는 반면, 아이웹에서 밝힌 중요한 데이터는 데이터베이스로 현재까지 정상 복구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아이웹 측에서 밝힌 DB 영역이 최신 기술로 암호화됐다는 설명에서 암호화 방법의 경우 최신 기술은 아닌 것으로 본지 취재결과 확인됐다. 랜섬웨어 공격자들은 아이웹 측에 우리나라 돈으로 1억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요구하며 협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공격자들이 아이웹빌더 서버를 타깃으로 서버에 저장된 중소 웹사이트, DB 등을 암호화해서 소상공인들이 대부분인 이용자들에게 피해를 입힘으로써 아이웹 측과의 갈등을 유도해 돈을 뜯어낼 목적이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과거의 인터넷나야나 사태에서처럼 고객들의 항의를 통해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전략일 가능성이 높은 셈이다. 어떤 랜섬웨어에 감염됐는지 여부 등 구체적인 사항에 대해서는 경찰청 사이버안전국과 한국인터넷진흥원이 현재 집중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웹 사이트[이미지=보안뉴스]
아이웹은 지난 26일 랜섬웨어 피해 사실을 공지사항으로 잠시 띄운 뒤, 27일 오전 10시 현재는 웹사이트에 정상 접속되지 않고 있다. 인터넷 주소창에 웹사이트 주소를 입력하면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뜬다. 또한, 공공기관의 보안담당자는 “지난해 인터넷나야나가 해커에게 복구비용을 지불한 것이 나쁜 선례로 남은 것 같다”며 “랜섬웨어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서는 백업체계가 매우 중요하다. 인터넷나야나의 경우 백업 시스템까지 암호화가 되면서 복구가 불가능했다. 아이웹의 경우도 평소 백업체계가 랜섬웨어 공격을 극복할 수 있을 정도로 운영됐는지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8.09.27

남양유업, 홈페이지 해킹당해 회원 개인정보 유출!

작성자
admin
작성일
2017-08-31 19:26
조회
1417

남양유업, 홈페이지 공지 통해 유출사실 사과...2011년 5월~2015년 말 가입고객
인천청 사이버수사대 수사중인 사건 일부...20여개 피해 기업 중 6개사만 유출 공지


남양유업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해 회원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확인했다.

남양유업은 "최근 수사기관이 검거한 해커의 PC에서 당사 홈페이지 회원정보 중 일부가 발견됐음을 28일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2011년 5월부터 2015년 말까지 가입한 회원 일부의 ID, 이름, 이메일, 생년월일, 연락처 및 주소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정확한 피해 규모 등을 파악 중이며, 약 100만건의 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남양유업은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개인정보 일부가 유출된 점에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는 불미스런 사고가 생기지 않도록 보안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남양유업은 주민등록번호는 수집하고 있지 않으며 해당 기간 외에 가입한 회원정보는 유출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인천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달 말 유진투자선물을 해킹해 30만명의 개인정보를 빼낸 혐의로 A(28) 씨를 구속했다.

경찰은 검거 당시 A씨가 소지한 노트북에서 총 3천300만건의 개인정보를 발견했으며, 남양유업 홈페이지에서 유출된 정보도 이 중 일부다.

그 외에도 여러 기관과 기업이 A씨에게 해킹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탐앤탐스도 과거 운영하던 홈페이지의 회원정보 일부가 해커에 의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출처=남양유업 홈페이지]


[ 출처 : 보안뉴스 원병철 기자 | boanone@boannews.com | 2017-08-30 15:23 ]

기사 링크 : http://www.boannews.com/media/view.asp?idx=56717&kind=1&search=title&find=%B3%B2%BE%E7%C0%AF%BE%F7